Untitled Document
 






















Michael Kenna_서정적 사진세계



이하 강연중 기억에 남는 수많은 말들 중 10가지를 기록함.


:::1:::
원래 성직자가 되고 싶어서 과정을 밟던중 15세에 여자의 존재에 눈을 떠서(그의 표현임)
먹고살길을 찾아보던 중에 자신이 ART에 재능이 있음을 알고 사진을 시작했다.

:::2:::
취직한 스튜디오의 핫셀과 블라드라는 사진가의 애견을 산책시키며 템즈강의 풍경을 찍으면서 시작했다.
그때는 미적 감각이 단순하였으며, 자연, 나무, 공장, 바닷가 같은 것에 관심이 많았다.

:::3:::
사진작가가 되고 12년이 지난 후 사진들이 산업적인 사진으로 옮겨졌다.
자연 그 자체의 아름다움뿐만 아니라 사람들의 작업(산업)에서도 아름다움을 발견했다.

:::4:::
나는 원래 호기심이 많은 사람이다.
다 보여주는 것보다 덮혀져있는 사진으로 의문을 주는 사진이 좋다.

:::5:::
핫셀블라드 바디 2대, 렌즈 5개로 작업하며 자가현상, 자가인화한다.
이 모든 과정이 천천히 이루어진다.
우리 인생처럼...

:::6:::
밤에 사진을 찍으면 볼수없던 엷은 색들을 모아서 보여주는걸 볼 수 있다.
또한 긴셔터타임동안 생각하고 걷고 하는 그런 호사를 즐긴다.

:::7:::
사진은 사실을 보여주는 것 보다 그 물체에서 어떤 것을 보여주는 가가 중요하다.

:::8:::
한 15년 동안은 35 포멧으로 작업하다가 그 이후에 핫셀로 작업하기 시작했다.

:::9:::
내가 컬러사진을 하지 않는 이유는 특별히 없다.
그냥 기호와 취향의 차이일 뿐이다.
다만 흑백은 내가 현상, 인화의 과정을 직접하면서 모든 것이 컨트롤 가능하다.

:::10:::
나의 사진에 사람이 없고 오직 풍경만이 있는 이유는 축적, 시대, 추측이 불가하도록 하기 위함이다.
무대가 비어 있으면 무엇이 일어날 것인가하는 기대감이 있으나,
사람이 등장하는 순간 관촬자적인 입장으로 수동적이되기 때문에 사람을 넣지 않는다.
나는 내 사진을 보는 사람들이 수동적이지 않고 능동적으로 무한한 상상을 하길 바란다.


:::덧,:::
통역자의 말로는 마이클케냐작가 자체가 매우 겸손하고 예의바른 사람인 것 같다고 한다.
인사하면서 하는 배려나 겸손의 말들이나 답변에서 느껴지는 그의 인품이 통역하는 자신에게 그렇게 느껴졌나 보다.
사람 자체는 매우 온화하고 우리말로 얌전해 보였고 실제로 그랬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제목: Michael Kenna_서정적 사진세계

photo


등록일: 2011-02-15 22:18
조회수: 656 / 추천수: 176


M01.jpg (98.0 KB)
M02.jpg (90.6 KB)

More files(17)...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Category   -추천하기  
135 photo
 미싱보스
 강운구 작가 세미나_고은사진미술관 신관 2011-04-20 140 563
134 ordinary
 미싱보스
 [요리]크림치즈파운드케익_MOMOS 2011-04-14 139 574
133 ordinary
 미싱보스
 포스가 13개월이 아닌데~~~~ 2011-04-07 161 605
132 ordinary
 미싱보스
 여성잡지 2011-03-29 174 638
131 ordinary
 미싱보스
 [요리]시나몬 초코칲 쿠키_MOMOS  1 2011-03-25 175 617
130 photo
 미싱보스
 권태균 작가 세미나_고은사진미술관 2011-03-21 151 572
129 ordinary
 미싱보스
 대략 10권 정도.... 2011-03-01 168 595
128 photo
 미싱보스
 포토북 2011-02-28 182 644
127 photo
 미싱보스
 필름카메라 들고 스튜디오 촬영 2011-02-26 167 639
126 ordinary
 미싱보스
 [요리]쇼콜라케익_MOMOS 2011-02-17 153 565
photo
 미싱보스
 Michael Kenna_서정적 사진세계 2011-02-15 176 656
124 photo
 미싱보스
 National Geographic전(울산)- Life & Nature 2011-02-15 173 586
123 ordinary
 미싱보스
 Good-bye, My Rolleiflex 2.8FX 2011-02-14 205 641
122 photo
 미싱보스
 스티브 맥커리 사진전_진실의 순간_마산 315아트센터 2011-02-06 162 559
121 photo
 미싱보스
 마이클케냐_공근혜갤러리 2011-01-28 181 707
120 ordinary
 미싱보스
 [요리]아몬드 튀일_MOMOS 2011-01-26 196 608
119 ordinary
 미싱보스
 밀크티 2011-01-17 191 595
118 equip.
 미싱보스
 Small Field Bag 2011-01-16 190 596
117 ordinary
 미싱보스
 전시...공연.... 2011-01-14 157 554
116 ordinary
 미싱보스
 좀 더 가까이 2011-01-12 179 572
-list  -prev page  -next page  
 1   2   3   4   5   6   7   8   9   10  .. 1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DQ'Style